월드컵 득점왕을 차지하기 위한 별들의 전쟁이 점입가경이다. 조별 예선리그 마지막 경기를 남긴 14일 오전 현재까지 `마의 6골' 벽을 뛰어넘어 소속팀을 상위권으로 이끌면서 최다득점의 영광까지 차지하겠다는 특급 골잡이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현재 득점 선두는 5골을 기록한 독일의 미로슬라프 클로세. 지난 1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대회 1호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일약 득점왕 1순위로 떠오른 클로세는 아일랜드전과 카메룬전에서도 각각 한골을 보탰는데5골 모두 머리로 받아넣는 진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클로세의 바로 뒤에는 4골을 기록중인 브라질의 간판스타 호나우두와 덴마크의욘달 토마손이 추격하고 있다. 호나우두는 코스타리카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얻은 첫골이 당초 자책골로 발표됐다 다시 그의 골로 인정됨으로써 득점왕 경쟁을 더욱 가열시키고 있다. "매경기에서 골을 기록하겠다"는 골잡이의 호언이 현실로 이어지고 있어 호나우두의 행보가 득점왕의 향방을 가늠할 것으로 보인다. 우루과이전에서 2골, 세네갈과 프랑스전에서 각각 1골을 뽑은 토마손은 그러나프랑스전에서 입은 사타구니 부상으로 16강 출전여부가 불투명해 비상이 걸렸다. 이들 이외에도 3골을 기록중인 스타군단의 추격전도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호나우두와 함께 브라질을 이끌고있는 `왼발의 달인' 히바우두, 포르투갈과 스페인의 골잡이인 파올레타와 라울 곤살레스, 아주리군단의 기수 크리스티안 비에리,세네갈의 영웅 파프 부바 디오프가 포진해있다. 히바우두는 한경기에 한골씩 차곡차곡 골수를 늘려가고 있고 파울레타는 지난 10일 폴란드전에서 대회 2호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득점왕 후보로 떠오르는 등 몰아치기에 능하다. 특히 루이스 피구와의 호흡이 절정에 달해 득점 선두권을 치고 올라갈가능성이 높다. 타고난 골감각을 자랑하는 라울도 언제든 몰아칠 기세다. 남아공과의 조별리그최종전에서 2골을 집어넣으며 스페인의 3전 전승을 이끈 라울은 16강전에서 아일랜드를 상대로 골사냥에 나선다. 세네갈을 일약 무대의 중심으로 이끈 디오프도 상대 팀들의 집중적인 견제 속에호시탐탐 득점왕을 노리고 있는 복병이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