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겨도 16강에 진출하지만 우리는 그런 경기를 원하지 않았다" 월드컵축구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한국을 16강에 진출시킨 거스 히딩크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은 '필승 의지로 경기에 나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히딩크 감독은 그동안 열심히 응원해 준 국민과 자신의 지도방법을 잘 따라준 선수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오늘 경기를 평가한다면 ▲전반부터 경기의 주도권을 쥐고 상대에게 찬스를 허용하지 않았던 것이 주효했다. 포르투갈에는 훌륭한 선수가 많았지만 우리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 줘 득점 기회를 주지 않았다. 결과 뿐 아니라 적극적인 경기를 펼친 선수들의 태도를 높이 평가한다. 포르투갈 선수에 대한 나의 분석을 바탕으로 전반 초반부터 강하게 상대를 압박할 것을 주문했고 그대로 적중했던 것도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오늘 비겨도 16강에 나갈 수 있었는데 ▲비겨도 16강에 나가지만 그것은 우리 플레이 스타일에도 맞지 않다. 또 선수들도 (적극적으로) 계속 나아가길 원했다. 우리팀은 3류팀을 만나건 일류팀을 만나건 비기기 위한 경기는 않는다. --이전의 한국팀과 지금을 비교한다면 ▲6개월전 한국선수들은 보잘 것 없었다. 하지만 선수들은 나의 가르침을 마음을 열고 받아들였고 빠르게 배워 나갔다. 한국 선수들은 매일 발전하고 있다. 그점에 있어 나는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16강 진출은 한국축구에 큰 성과임에 틀림없다. --안정환을 선발 스트라이커로 기용했는데 ▲불과 2,3개월 전만 해도 그는 국제수준의 경기에서 20분을 버티지 못하는 선수였다. 하지만 그는 지금 선발로 출장할 수 있을 만큼 발전을 했다고 생각해 전술적인 필요에 따라 그를 선발로 썼다. 오늘 그는 잘 해줬다. 그는 상대 중앙 수비수들에게 큰 위협이 되는 선수다. 하지만 아무래도 우리팀의 강점은 경기에 뛰는 선수나 그렇지 않은 선수나 모두 서로를 돕는다는 사실이다. --이탈리아와 8강 진출을 다투는데 ▲전날 이탈리아와 멕시코의 경기 일부를 봤다. 기본적으로 이탈리아는 한국이나 포르투갈 등 공격적인 팀들과 다르며 전술적으로 매우 영리한 팀이다. 한마디로 좋은 경기를 하려는 팀이 아니라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싸우는 팀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우리의 스타일이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 --심판판정에 대해 ▲적절하고 무난한 판정이었다고 본다. --한국민의 응원에 대해 ▲전 국민이 우리팀을 열렬히 응원해 줬고 나는 그들에게 기쁨을 줬다고 생각한다. 나 또한 너무 기쁘다. cty@yna.co.kr (서울=연합뉴스)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