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포르투갈대표팀이 12일 오전 천둥과 번개를 동반, 퍼붓듯 내리는 소나기 속에서도 훈련을 강행했다. 포르투갈 선수들은 이날 오전 11시 20분부터 장대같은 소낙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달리기로 몸을 푼 뒤 미니축구와 족구 등으로 1시간 30분 가량 훈련했으며 부상으로 벤치를 지켰던 선수들도 이 훈련에 참여했다. 특히 이날 훈련에서는 선수들이 족구를 해 눈길을 끌었는데 네트 높이가 사람키보다 높은 것이 한국 족구와 다른 특징. 0...포르투갈 선수들이 한국의 조직력을 칭찬했다. 이날 훈련이 끝난 뒤 인터뷰에 응한 주앙 핀투는 "한국은 조직력이 강한 팀"이라면서 "당장 16강에 오르는 것이 중요한 만큼 최선을 다해 이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뷰장에 나온 수비수 루이 조르제 역시 "한국의 짜임새 있는 조직력을 감안할 때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아주 중요한 경기인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 0...포르투갈축구협회장이 훈련장소를 제공한 육군사관학교측에 고마움의 표시로 기념품을 증정. 이날 훈련이 진행되는 도중 강당에 마련된 기자실에 나타난 질베르투 마다일 회장은 이억재 육군사관학교 근무지원단장과 펜던트 및 유니폼 등을 교환하고 그동안의 호의에 감사를 표했다. 한편 포르투갈은 이날 훈련을 끝으로 육사에서의 훈련을 마감했다. (서울=연합뉴스) meol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