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정부가 최근 민간단체 3통(通)협상 위임방침을 밝혀 중국도 이를 환영하고 나선 가운데 2004년 3월 이전 반세기 동안 대만해협을 가로막아 온 3통이 전면 해제될 전망이다. 차이잉원(蔡英文) 대륙위원회 주임은 22일 입법원에 출석, 3통 정책을 탄력적으로 적용해 대륙이 성의있는 조치로 화답해 올 경우 빠르면 2004년 3월내 직접 항해(通航)는 물론 우편 거래(通郵), 교역(通商)을 전면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대만 정부가 3통 개방 전면 실시 방침을 시한까지 못박아 '3통 시간표'를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타이베이 관측통들은 그러나 3통 개방 요구를 적극 수용해 오지 않았던 정부가 전격적으로 3통 협상을 민간단체에 맡기기로 결정한 데 이어 3통 개방 시간표까지 발표한 것은 2004년 3월 치러지는 차기 대선에서 천수이볜(陳水扁) 총통의 재선을노린 고육지책으로 풀이하고 있다. 천윈린(陳雲林)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주임은 22일 중국 정부가 대만의영향력있는 재계 지도자들과 항공 및 해운 직항문제를 협상할 것이라면서 이들을 초청하겠다고 밝혀 대만 정부의 양보 조치에 화답했다. 천 주임은 민간단체 협상 대표로 대만 퉁이(統一)집단의 가오칭위앤(高淸愿) 회장과 대만 최대 재벌인 포모사 플라스틱(台塑)의 왕융칭(王永慶) 회장이 대만 대표자격으로 협상에 참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두 사람은 모두 중국 본토에 거액의투자를 한데다 중국 정부에 우호적인 인물로 알려져 있다. 왕 회장은 그러나 "정부가 나를 선택한다면 고사할 수 없다. 하지만 나보다 가오 회장이 협상 대표로 더욱 적합하다"고 가오 회장을 적극 추천, 추이가 주목된다. 천 총통은 이달 초 대만 민간단체들이 대만 정부를 대신해 중국과 직항 문제를 협상하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혔으며 이는 독립주의자로 중국으로부터 의심 받아온 천총통으로서는 중대 양보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홍콩=연합뉴스) 홍덕화 특파원 duckhw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