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세관은 18일 마약성분이 함유된 태국산 `살빼는 약' 21만정을 밀수입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로 김모(31.사업)씨 등 3명을 구속했다. 세관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5일 오전 10시 태국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살빼는 약' 7만정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가지고 들어온 혐의다. 또 정모(29.무직)씨는 지난달 10일 같은 `살빼는 약' 5만정을 휴대하고 들어오다 적발됐으며, 여행사 가이드인 다른 정모(35)씨는 이달 1일 `살빼는 약'을 꿀통에넣은뒤 자신이 여행을 안내한 여행객 19명의 짐 속에 분산시켜 들여왔다는 것이다. 세관은 "이번에 적발된 21만정은 시가 2억2천만원 상당으로 1천500여명이 한달동안 동시에 복용할 수 있는 엄청난 양"이라며 "주로 다방과 찜질방, 미용실 등지에서 점조직으로 밀매되며 1개월분이 태국 현지 가격의 10배인 20만∼30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세관은 "이번에 적발된 살빼는 약은 식욕을 억제하거나 신경안정제로 작용하지만 신경과민, 환각, 구토, 복통, 고혈압 등의 부작용을 동반하기 때문에 함부로 복용해서는 안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영종도=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dae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