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 취항하는 구주운임동맹(FEFC)과 북미운임안전화협정(TSA) 및 북미수입운임안전화협정(WTSA)에 소속된 해운업체들이 선하증권(B/L) 발급비를 대폭 인상키로 해 무역업계가 강력 반발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16일 "해당 해운업체들이 현행 9천원인 B/L 발급비를 오는 5월부터 1만5천원으로 67%가량 인상하는 방침을 정해 최근 통보해왔지만 아무런 인상근거도 제시하지 않았다"며 "이런 일방적인 인상은 수요자인 하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예정대로 인상안이 강행되면 국내 무역업계가 추가로 부담하는 비용이 연간 15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무역협회는 이에 따라 무역업계 대책회의를 갖는 한편 해양수산부 등에 인상 저지를 탄원키로 하는 등 적극 대응키로 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발급비 징수가 화물량과 무관하게 B/L 발급건수에 따라 이뤄지기 때문에 소량화물이 많은 중소업체의 부담이 클 것"이라며 "일방적인 인상은하주들의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경수현기자 ev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