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과 화장품, 공산품 등의 수입.제조.판매 업소들이 인터넷이나 신문, 케이블TV 등의 매체를 통해 허위과대광고를 일삼다 무더기로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올 1∼3월 각 지방청을 통해 식품위생법과 화장품법 등을위반한 93개 업소를 적발, 관할기관에 고발 또는 행정처분토록 통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업소들은 식품을 의약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내용의 광고를 하거나 화장품 등의 효능.효과를 부풀린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식약청에 따르면 근화제약은 전단지를 이용, 건강보조식품인 누에그라에 대해 "주요성분의 효과가 남자의 성욕을 촉진시켜 원활한 성생활을 유지시켜준다"며 광고하다 행정처분 의뢰조치됐다. 또 농업협동조합중앙회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자체 개발한 인삼브랜드인 한삼을 판매하면서 식품으로 분류된 이 제품을 암과 당뇨병, 혈관장애, 발기부전 등의예방 및 치료에 효과가 있다며 의약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를 하다 고발조치됐다. 장스엔탐스는 인터넷으로 자사 화장품인 장스밍크오일을 판매하면서 가려움증과아토피성 피부등에 의학적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하다 고발조치됐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기자 sh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