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주한 미군 사령관으로 리언 라포트 미육군 중장이 확정됐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10일 육군 전력사령부 부사령관인 라포트 중장을 대장 승진과 함께 다음달로 임기가 만료되는 토머스 슈워츠 현 주한 미군 사령관의후임으로 지명했다고 워싱턴의 군사소식통들이 전했다. 미국은 3성 장군 이상 고위 군사령관에 대해 상원 인준을 받도록 규정하고 있어 라포트 주한 미군 사령관 지명자는 토머스 파고 신임 태평양사령관 지명자와 함께 곧 인사청문회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연합뉴스) 이도선 특파원 yd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