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공식 후원은행인 국민은행은 10일부터 월드컵 붐 조성을 위한 '온국민 파이팅 코리아 투자신탁'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신탁상품은 주식과 채권에 각각 95% 이내서 자유롭게 운용할 수 있어 시장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으며 중도환매수수료가 없어 언제든지 자유롭게 환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가입대상은 개인, 법인 등 제한없이 최저 100만원 이상 가입할 수 있고 비과세생계형저축으로도 가입할 수 있다. 또 판매금액의 0.08%를 축구발전을 위한 공익기금으로 사용하며 1천만원 이상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월드컵 기념주화 등의 경품을 제공한다. 특히 16강 진출이 확정되면 전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해외여행상품권 등의 경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한승호기자 h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