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전기는 연구개발 능력 강화를 위해 CRT(브라운관) 및 부품 개발부문을 통합하고 차세대 사업인 유기EL 사업을 강화하는 것을 중심으로 기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3일 발표했다. 오리온전기는 특히 이번 개편에서 그동안 유기EL 기술개발 및 양산준비를 해온'평판연구팀'을 `OLED사업부문'으로 확대.개편해 산하에 OLED영업팀, OLED연구팀, OLED제조팀 등 3개팀을 뒀다고 밝혔다. 오리온전기 유완영 사장은 "앞으로 경영정상화 작업을 추진해 나가기 위해 신속한 조직 안정화와 업무효율의 극대화를 목적으로 기구.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김현준기자 ju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