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측은 2일 이인제 후보측의 `위장전입' 주장에 대해 "노 후보 아들.딸 이름의 어감이 좋지않아 개명하려했으나 당시 부산법원에 관련업무가 밀려있어 부득이 밀양지원에서 개명허가를 받은것"이라며 "개명은 전국민의 자유이고, 불편을 주는 (큰 법원의) 권위주의를 피해서 한 것에 대해 도덕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노 후보측 유종필(柳鍾珌) 공보특보는 또 이사를 자주 한 것과 관련, 이 후보측이 부동산 투기의혹을 제기한데 대해 "사글세와 전셋집을 전전하느라 이사를 자주했다"고 해명했다. 노사모 회장인 명계남씨는 노사모 운영실태를 밝히라는 공세에 대해 "노사모 사무실은 여의도 중앙사무실과 부천의 인천지역 사무실 등 2곳이며 중앙사무실의 보증금 682만원은 회원들로부터 빌렸고 관리비 등으로 월 68만2천원이 든다"고 반박했다. 명씨는 노사모 인터넷 게시판의 이 후보 비방 글과 관련, "인터넷 특성상 노사모 회원이 아니라 이인제 후보측이 우리를 음해하기 위해 했을 수도 있다"고 주장하고 "노사모 전자게시판 투표를 거쳐 이 후보측 김윤수 특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는 등 법적 대응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명씨는 또 공정한 경선관리와 이 후보측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서한을 민주당선관위와 이 협(李協) 사무총장에게 발송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