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친 이동통신 기술로 매출을 낸 것처럼 속여 코스닥(KOSDAQ)에 상장한 뒤 주식청약금 등 96억원을 가로챈 벤처회사 대표와 회계감사를 허위로 한 공인회계사 등이 무더기로 검찰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郭尙道)는 28일 H전자 대표 김모(35)씨와 관리부장이모(41)씨를 특경가법상 사기 혐의로, 강모(35)씨 등 이 회사 연구원 3명을 업무상배임 등 혐의로 각각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H전자의 회계감사를 허위로 해 코스닥 상장을 도운 혐의(공인회계사법 위반 등)로 공인회계사 박모(39)씨를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대표 김씨 등은 지난해 10월 29일 회사가 이동통신 기술을 바탕으로 200억원대의 매출을 올린 것처럼 속여 코스닥에 등록한 뒤 공모한 주식 52억원과 해외 전환사채(CB) 44억원 등 96억원을 가로챈 혐의다. 또 강씨 등은 지난 2000년 5∼10월 자신들이 전에 근무하던 모 전자회사가 1천50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한 이동통신 기지국 건설 관련 기술을 빼내 H전자에 입사한혐의를 받고 있다. 회계사 박씨는 H전자의 외부 감사를 하면서 허외 감사보고서를 작성해 준 대가로 현금 2천280만원과 우리사주 1만주(2천300만원)를 받은 혐의다. 검찰 조사결과 대표 김씨는 회사 운영이 어려워지자 자신의 지분을 처분한 뒤다음달께 해외로 도주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드러났다. (수원=연합뉴스) 최찬흥기자 ch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