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근태(金槿泰) 고문은 27일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정계개편론에 대해 "내가 말해온 `신민주대연합론'과 같은 맥락으로, 방향은 옳으나 실현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개혁세력 규합 같은 게 아니라 믿을 수 있는 정치"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인제(李仁濟) 후보가 노 고문을 겨냥해 `좌경화' 주장을 한데 대해서도 "좌경화는 뭔가 북한과 내통한다는 이미지를 주는데 요즘 제정신을 가진 사람이그런 주장을 받아들이겠느냐"고 비판하는 등 양측 공방의 심판 역할을 했다. 김 고문은 정계개편론에 대해 "한나라당 의원들이 `배신했다'는 소리를 들으면서까지 당을 옮기긴 쉽지 않고 민주화세력을 끌어모으는 것도 어려운 문제"라며 "남북대치 상황에선 미국식의 리버럴-컨서버티브(자유주의-보수주의)로 가는 게 최선이며, 중대선구제 등을 통해 다음 총선에서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라고 말하고 노고문에 대해 "기분파"라고 지적했다. 이인제 고문의 음모론에 대해 그는 "음모론은 있지만 음모는 없다. 무협지를 보는 느낌"이라며 "이 고문이 오늘 회견에서 국민에게 사과했어야 옳다"고 말하고 "그러나 이 고문이 사퇴했으면 경선이 어떻게 됐겠느냐"며 "정치를 오래한 사람이라 감각이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노풍'에 대해 "나때문에 빌라게이트가 터졌고 특히 광주에서 노 고문이 1위를 차지한 데는 내가 사퇴한 영향도 있다"고 말하고 "노 고문과 최근 전화통화를했고 한번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신의 경선자금 `고해성사' 파문과 관련, 김 고문은 "많은 상처를 받았고, 아무는 중이나 아직 완전하지는 않다"고 토로하고 "경선과정을 지켜본 뒤 정치자금법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