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하순봉(河舜鳳)양정규(梁正圭) 부총재와 김기배(金杞培) 전 총장 등 이른바 '측근'들이 전날 충북도청을 집단 방문, 자민련 소속 이원종(李元鐘) 지사의 입당을 권유한데 대해 "신중하지 못한 행동"이라며 불쾌감을 표출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이 총재는 특히 신경식(辛卿植) 충북도지부장이 이 지사와의 면담때 "새 정권창출을 위해 함께 같이 일하고 싶다"며 "이 총재도 같은 생각"이라고 발언함으로써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의 거센 반발을 초래했다고 보고, 신 의원의 신중치 못한 언행을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하순봉 김기배 의원 등 이른바 '측근핵심인사'들에 대한 당내 비주류및 소장파 의원들의 불만이 당내 혼란을 가중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판단,조만간 적절한 조치를 취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이와 관련, 이 총재는 이날 충북지사 집단면담때 동행한 김용환(金龍煥) 의원과`바른통일과 안보를 생각하는 의원모임' 소속 김기춘(金淇春), 희망연대 및 나라발전연구회 소속 맹형규(孟亨奎), 미래연대 공동대표인 이성헌(李性憲) 오세훈(吳世勳)의원을 차례로 만나 `측근정치' 문제와 당내분 수습방안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이 총재를 면담한 한 당직자는 "이 지사 집단면담 파장과 최근 당내분 사태를 통해 이 총재가 '측근정치' 폐해의 실체가 있음을 느끼는 계기가 됐을 것으로 본다"면서 "그러나 선출직인 부총재와 당중진들을 부총재 경선에 나오지 못하도록 강요할수는 없다는데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당일각에선 하.김 두 의원이 스스로 부총재직 불출마를 선언하는 쪽으로 수습의 가닥을 잡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이 총재는 오전 경기 부천에서 열린 원미갑 지구당 정기대회에 참석, "추스를 것은 추스르되 스스로 목표를 잃는 어리석은 일을 해선 안된다"면서 "정권교체를 위해 모든 힘과 노력을 기울이자"며 단합과 결속을 거듭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