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는 15일 한나라당 지도부가 이원종(李元鐘) 충북지사에게 입당을 권유한데 대한 이회창(李會昌)총재의 사과를 요구했으나 한나라당은 "이 지사는 원래 한나라당 사람"이라며 반박,이 지사 거취를 둘러싼 양당간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김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 총재가 대국민사과를 하지 않고 앞으로 이따위 짓을 되풀이한다면 맨발 벗고, 모든 것을 다 벗어던지고 이 총재가 이 나라의 대통령이 될 수 없도록 끌어내리는 운동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 지사에 대한 입당 강권은) 정치사에 있을 수 없는 터무니없고 천인공노할 짓"이라며 "이런 사람이 집권했을 때 이 나라가 어떻게 되겠느냐"고 반문한 뒤"이것만은 용서할 수 없다"면서 "백주 만행을 저지른 사람들도 이 총재가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김 총재가 다소 평상심을 잃은 것같은 만큼 정치지도자로서 격조와 품격을 지켜주기 바란다"면서 "이 지사는 원래 한나라당 사람으로, 친정 식구들이 찾아가 함께 일하자고 권유한 일을 두고 '강압' 운운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반박했다. 남 대변인은 "더욱이 정권교체 열망에 따라 지역민심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있다는 점도 간과해선 안될 것"이라며 "이 정권들어 자민련이 우리 당 의원 10여명을 빼간 사실을 잊어먹었는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hjw@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추승호기자 ch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