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회장 신상진)가 다시 집단 휴.폐업움직임을 보여 파란을 예고하고 있다. 의협은 6일 오후 전국 시.도의사회장 회의와 국민건강수호투쟁위(국건투) 회의를 잇따라 갖고 대정부 투쟁 차원의 휴.폐업 돌입 여부를 묻는 전국 회원 설문조사를 조만간 실시키로 의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의협이 휴폐업 여부를 놓고 전국 회원들의 의견 수렴 절차에 들어가는 것은 지난 2000년 11월 의약정 합의 이후 처음이다. 의협 주수호 공보이사는 "이번 설문조사는 사실상 전국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휴폐업 찬반 투표의 성격을 갖고 있다"면서 "현재 분위기로 봐서 (휴폐업 돌입에 대해) 압도적인 지지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설문조사 방법과 시기는 집행부에 위임됐다"면서 "빠른 시일 안에 설문조사를 실시, 회원들의 지지가 확인되면 휴폐업 준비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의료수가 인하와 고교 도덕교과서 사진 사건 등으로 회원들의 불만이 최고조에 달해 있다"면서 "게다가 잘못된 의약분업으로 의료정책이 계속 왜곡되고 있다는 인식이 팽배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의료계가 이처럼 심상찮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의료정책 주무 국장이자 의료계 대화 채널인 복지부 보건정책국장 자리가 한달 넘게 공석이어서 정부가 너무 안이하게 대처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기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