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한국토지공사(토공)의 미분양 산업단지 해소를 위해 국유지와 맞교환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건설교통부는 미분양토지로 인한 토공의 재정적인 압박을 덜어주기 위해 산업자원부, 해양수산부, 재정경제부, 국방부, 교육인적자원부 등으로부터 국유지 목록을 제출받아 교환가능한 대상 토지를 검토중이라고 5일 밝혔다. 토공이 작년 9월 국정감사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 6월말 현재 미분양산업단지는 739만평(공시지가 기준 3조1천386억원 상당), 택지는 358만평(2조5천367억원), 기업토지는 211만평(1조6천949억원)에 달한다. 또 정부부처에 대한 산업단지 수요조사 결과, 해양수산부의 경우 동해북평공단에 2만2천평을, 산업자원부는 목포대불단지 등에 287만7천평 가량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건교부는 덧붙였다. 건교부는 현재 해당 부처가 보유한 국유지가운데 개발가능한 토지는 5만8천평(199억원 상당)으로 조사됐으며 이중 2.4분기에 166억원 어치를 토공의 미분양 산업단지와 우선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환기준은 미분양산업단지는 분양가, 국유지는 공시지가가 적용된다. 건교부는 "맞교환으로 토공은 개발가능한 국유지를 얻어 재정난을 타개할 수 있으며 정부 부처도 산업단지를 확보해 숙원사업을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기자 kji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