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朴槿惠) 의원의 탈당선언에 이어 개혁신당을 겨냥한 한나라당 김덕룡(金德龍.DR) 의원의 탈당 임박설도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김 의원은 최근 사석에서 "이미 한나라당에서 마음이 떠났다"고 토로하면서 "이런 일(탈당)은 계산없이 해야 한다. 치밀하게 계산하면 일을 추진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이달초 결행하려 하지만 DR계 의원들이 "지금은 명분이 확실치 않다"며 만류하고 있다는 전문도 있다. 김 의원의 한 측근은 3일 "DR은 단기필마인 박근혜 의원과는 다른 입장이기 때문에 사전 정지작업에 시간이 걸리고 있을 뿐"이라고 전해 김 의원이 자신의 계보의원들과 동반 탈당을 추진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DR계로 분류되는 한 의원은 "DR이 탈당하면 나도 거취를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을 수 없으며, 당내 몇몇 의원들도 나와 같은 생각"이라며 "DR이 탈당한다면 개혁신당 창당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의원측 내부에선 "김 의원이 시간을 갖고 탈당 여부를 결정할 것이나 탈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해 잔류 명분을 요구하는 기류도 엿보인다. 이와 관련, 당내에선 대통령선거대책위가 발족하면 김 의원에게 선대위원장을 맡기는 안이 거론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