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일 오전 이상주(李相周)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주재로 청소년 이공계 진출 촉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인적자원 개발회의를 개최한다. 1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는 과학기술부, 정보통신부, 노동부, 여성부,산업자원부, 재정경제부 등 14개 부처 장.차관이 참석, 대입 교차지원 허용범위를축소하고 자연계열 학생이 이공계에 지원할 경우 가산점 부여를 권고하며 대학들의추진실적을 대학평가 요소로 반영하는 방안이 논의된다. 또 전문연구요원 제도를 활용한 병역특례 대상자 500여명 확대와 복무기간 단축등을 위한 추진 방안이 검토된다. 아울러 이공계 학생에 대한 장학금 혜택과 국비 유학기회를 늘리고 이공계생이진출하는 연구소 보수수준을 인상하는 방안 등도 논의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과제들은 오는 9일 대통령 주재 인적자원관계장관회의에서 다시 보고되며, 최우선 추진과제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chae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