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노조의 파업철회에도 불구하고 열차운행의완전 정상화는 내달 1일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27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파업에 참가했던 노조원들이 속속 현업에 복귀, 수도권 전철은 28일부터 완전 정상화되며 주요 간선의 새마을, 무궁화 열차는 28일부터부분 정상운행이 가능하지만 화물열차는 장비 정비 문제 등으로 내달 1일에야 평상시의 수송력을 회복할 수 있다. 건교부는 철도 안전운행을 위해 복귀 노조원들에게 8시간 이상의 휴식시간을 부여하고 승무원의 승무적합 여부 등을 파악, 부적합 판정시 승차를 금지키로 했으며취약열차, 취약시간대에 감독자의 추가 탑승으로 안전지도를 강화키로 했다. 또 퇴직자, 군 인력 등 지원을 받은 대체 인력은 28일부터 단계별로 복귀토록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yk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