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27일 진 념(陳稔) 경제부총리로부터 예금보험기금채권 차환발행에 대한 국회동의와 관련한 협조요청을 받고 "당 관계자들과 협의해달라"고 말했다고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이 전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은 3월중 공적자금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 실시에 민주당이 동의하지 않을 경우 차환발행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진 부총리는 이날 이 총재를 당사로 방문, "3월말로 만기되는 4천700여억원의 예금보험기금채권 차환발행을 국회가 동의해주지 않으면 변칙적으로 꾸려가야 하고, 대외신인도에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야당측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면담에서 이 총재는 "철도.발전 등 국가기간산업 노조의 파업이 풀렸지만 앞으로도 걱정이 많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했고, 진 부총리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면담에 앞서 진 부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법인세 1%의 정치자금 기탁문제와 관련,"기업을 부당한 정치자금의 굴레에서 해방시켜 주자는 것이기때문에 국민도 동의할것"이라고 자신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