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공직자 비리를 근원적으로 막기 위해 제정중인 `공무원 행동표준 강령'에 공직자 및 그 배우자, 친인척들이 이해관계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하는 것을 금지토록 명문화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대통령 직속기구인 부패방지위원회 고위관계자는 24일 "공직사회의 부정부패를막기 위해 부패방지위 주도로 공무원 행동표준강령을 제정중"이라면서 "오는 4월까지 제정, 관계부처에 시행토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통령령으로 제정되는 공무원 행동표준 강령은 권고사항과 준수사항으로 구분되며, 준수사항을 위반할 경우 징계규정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부방위가 마련한 `공무원 행동 표준강령' 시안에는 공직자 및 그 배우자,직계 존.비속, 형제자매가 이해관계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하거나 인사청탁을 하지 않도록 명문화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부방위 관계자는 "최근 비리에서 드러나듯 공직자 비리는 해당 공직자를 직접대상으로 한 것 뿐만 아니라 그 공직자의 친인척들을 대상으로한 우회적, 간접적 비리도 큰 문제"라면서 "이에따라 공직자 행동표준강령에 이와같은 내용을 포함시키는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공무원들은 "배우자에 대한 금지 규정은 어느 정도 받아들일 수 있지만 직계 존.비속, 형제자매까지 포함시켜 규정한 것은 모든 공직자의 친.인척들을잠재적인 비리혐의자로 보는 게 아니냐"고 반발하고 있어 조율결과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