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3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투산오픈(총상금 300만달러) 첫날 버디 파티를 벌이며 시즌 두번째 '톱10' 진입을 향해 힘차게출발했다. 최경주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의 옴니투산내셔널골프장(파72.7천14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와 보기 1개를 범했으나 무려7개의 버디를 잡아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PGA 투어 상위 랭커들이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리고 있는 악센추어 매치플레이챔피언십에 출전하느라 대거 빠진 가운데 치러지는 이 대회에서 최경주는 공동 19위에올라 최근 부진을 털어낼 기반을 마련했다. 1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로 출발이 불안했던 최경주는 3번(파4), 4번(파3), 5번홀(파4)에서 3연속 버디를 엮어내 이를 만회했다. 7번홀(파4) 보기로 전반을 이븐파로 마친 최경주는 후반 들어 12번(파3), 14번(파4), 15번(파5), 17번홀(파3) 등 징검다리 버디 행진을 벌여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왔다. 드라이브샷이 다소 불안했으나 그린 적중률이 72.2%에 이를만큼 아이언샷이 정확했고 퍼트 컨디션이 좋아 26개의 퍼트로 라운드를 마친 것이 상위권 도약의 발판이 됐다. 퀄리파잉스쿨 19위로 올해 PGA 투어에 다시 합류한 중고 신인 마이클 앨런(43.미국)이 보기없이 버디 8개를 뽑아내 단독선두에 나섰으나 상위권에는 일대 혼전이빚어졌다. 로렌 로버츠, 프레드 펑크, 브랜들 챔블리 등 3명이 앨런에 1타 뒤진 공동2위에올랐고 6언더파 66타로 공동5위에 포진한 선수는 4명이지만 5언더파 67타의 공동9위에는 무려 10명이 몰렸다. 최경주와 함께 공동19위에 이름을 올린 선수도 15명에 이르러 2라운드에서는 단1타 차이로 상위권 잔류와 중위권 추락이 엇갈릴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