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최근의 청소년 이공계 기피현상을 막기위해 대입에서 교차지원제도를 축소하고 이공계 동일계열에 가산점을 부여하는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그러나 교차지원을 폐지하는 문제는 현실성이 없고 대학들을 강제할 수도 없어 검토하지 않기로 해 2003학년도 입시부터 교차지원이 줄어들수는 있지만 큰 틀은 현행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또 이공계 학생에 대한 병역특례와 이공계 지원자에 대한 수능 등급 조정 등도 추진할 방침이나 상당수 대책의 실현가능성을 둘러싸고 정부내에서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8일 과학기술부 회의실에서 과기부, 교육인적자원부, 산업자원부 등 관계부처가 참여한 가운데 과학교육발전위원회(위원장 과기부 장관)를 연데 이어 오후에는 교육부에서 인적자원개발조정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이공계 진학촉진대책을 마련했다. 대책에는 실업계 학생의 동일계 이공계열 진학 장려, 수시모집에서 과학고 출신에 대한 수능최저학력기준 완화, 대통령 과학장학생제도 시행, 이공계 여학생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등도 포함됐다. 그러나 교육부는 이공계 기피현상의 주요 원인중 하나로 지목된 교차지원제도축소 또는 폐지는 "대학자율 결정 사항인데다 고교 현장에서의 반발도 예상돼 축소는 권고하되 폐지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정리해 교차지원의 현행틀은 유지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교육부는 9일자로 고시할 2003학년도 대입전형기본계획에 "계열구분이 명확한 모집단위에 대해서는 교차지원 허용을 최소화하고 불가피하게 허용할 경우에도 동일계 지원자 우선선발 또는 가산점 부여, 자연계열 수능응시자 등급조건완화 등 자체방안을 마련할 것을 권장한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교육부는 계열 구분이 명확하지 않거나 학문특성상 인문.자연계열이 모두 필요한 생활과학대, 통합계열학과 등을 제외한 순수이공계열에 대한 교차지원은 허용하지 않도록 적극 권고할 방침이나 강제규정은 없다고 밝혔다. 이공계 학생 병역특례에 대해서도 부처간에 구체적인 대상이나 시행시기 등이검토되지 않았으며 담당부처인 국방부.병무청 등과의 협의도 전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chaehee@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