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거래소는 31일 신규상장사 및 증권사 임원 등에 한정해 실시해 오던 불공정거래 감시 설명회를 전 회원 증권사를 대상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거래소는 내달 1일과 4일, 6일 대우 및 현대증권, 동양증권, 대신증권의 준법감시팀과 영업담당 임직원을 대상으로 불공정거래 감시업무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거래소는 앞서 이달 LG투자증권과 삼성증권, 한양증권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다. 거래소측은 최근 허수성호가에 대한 사전경고가 강화되는 등 불공정거래에 대한관심이 높아지면서 증권업계에서 준법 감시시스템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