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경부고속철도와 수원-천안 전철 개통으로 수도권 분산정책의 모델로 떠오른 아산 신도시 개발사업은 94년 12월 건설교통부가 아산만 배후신시가지 건설방안을 발표하면서 구체화됐다. 당시 건교부의 구상은 충남 아산. 천안시 일대 886만평을 업무. 산업. 교육. 주거 등의 기능이 복합된 인구 17만5천명 규모의 도시로 개발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건교부의 이런 계획은 2조5천여억원에 달하는 개발재원을 마련하지 못해불발됐고 97년 8월 충남도로 사업권이 넘어갔다. 이후 충남도는 민간자본 4천500억원을 유치해 2만3천평 규모의 역세권(경부고속철 장재역부근)을 먼저 개발키로 하고 투자업체를 찾았으나 97년말 국제통화기금(IMF) 경제위기가 닥치면서 투자희망자가 없어 어려움을 겪어왔다. 건교부는 민자유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98년 12월 아산 신도시 예정지를 개발촉진지구로 지정하기도 했다. 건교부는 아산신도시 개발을 본격 추진하기위해 다음달에 천안역 부근 100만평을 택지개발예정지구로 지정하고 대한주택공사가 개발사업을 진행토록 하는 한편 나머지 776만평도 2017년까지 수도권의 주거.교육.업무기능을 분산, 수용해 자족기능을 갖춘 복합신도시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임인택 건교부 장관은 이를위해 "수도권의 공공기관과 서울 소재 명문대학의 이전을 적극 추진하고 디즈니랜드형 종합위락단지를 조성하기위해 삼성, 롯데 등 대기업과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기자 kji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