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증시가 지난해 전세계 증시 가운데 네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메릴린치증권의 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증시 가운데 연초대비 상승세를 기록한 곳은 모두 14개로 나타나 전년도의 6개에 비해 두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최고의 성적을 낸 곳은 중국증시로 무려 92%의 주가상승률을 기록, 전년도(137%)에 이어 2년 연속 1위의 자리에 올랐으며 러시아와 터키증시가 각각 82%와 46%로 각각 2, 3위에 랭크됐다. 지난 2000년 51%나 폭락해 38위로 내려앉았던 한국증시는 지난해 38%의 주가상승을 기록, 4위에 올랐다. 한국증시는 지난 99년에는 주가가 83%나 올라 5위에 올랐었다. 올해 최악의 증시는 핀란드증시로 무려 32.4%나 폭락했으며 아르헨티나와 이탈리아증시도 각각 29.1%와 25.2% 하락해 최하위권에 들었다. 미국증시의 주요지표는 모두 하락세를 기록, 스탠더드 앤 푸어스(S&P) 500 지수는 12% 하락했으며 다우존스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6.4%와 20%나 급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메릴린치의 월터 머피 선임애널리스트는 '지난해 상승세를 기록한 증시가 늘어났다는 점은 올해 세계증시가 전반적인 상승세를 나타낼 것임을 예측하게 한다'며 '그러나 국가별로 등락이 뚜렷하게 갈리는 점은 투자에 있어 전문성이 요구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기자 huma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