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는 파키스탄 국적 항공기들의 자국 영공통과를 다음달 2일부터 전면 금지하고 자국 및 파키스탄의 대사관 인력을 절반으로 감축한다고 자스완트 싱 외무장관이 27일 발표했다. 싱 장관은 이번 조치가 파키스탄이 테러 행위를 계속 비호하고 국제사회를 우롱한데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싱 장관은 인도 의사당 자살테러에 관련된 2개 이슬람 무장단체에 대해 파키스탄 정부가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요구한 뒤 파키스탄 정부는 그저노력하는 시늉만 하는 가짜 조치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싱 장관은 파키스탄 정부가 테러 비호조직으로 의심되는 2개 단체의 자산을 동결하는 조치를 취하긴 했지만 이는 이미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간 뒤에 이뤄진 조치에 불과하다면서 파키스탄이 테러 근절을 위해 실질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으면 추가로 외교와 교통 봉쇄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인도는 이미 파키스탄 주재 대사를 철수시켰고 파키스탄 쪽으로 향하는 버스와열차 운행도 오는 1일부터 중단시키기로 했다. 한편 파키스탄 정부도 인도 뉴델리 주재 대사를 소환했다는 인도 언론들의 보도가 있었으나 파키스탄측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한 것으로 파키스탄국영 P-TV가 이날 보도했다. 한편 인도-파키스탄 군이 대치하고 있는 잠무 카슈미르주에서는 이날 한 이슬람무장 민병대원이 수류탄을 투척해 최소한 29명이 부상했다고 인도 UNI통신이 보도했다. 인도 보안군은 즉각 대응조치에 나서 이슬람 민병대원 4명을 저격했다고 주장했다. (뉴델리 AP.AFP.dpa=연합뉴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