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건설공사 감리자 지정기준이 대폭 강화된다. 건설교통부는 주택건설공사의 안전도와 품질을 높이기위해 공동주택건설시 감리자 선정기준을 크게 강화,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그간 기술사 또는 건축사 자격만 있으면 감리자의 최상위 등급인 특급감리원이 돼 1천가구 이상의 책임감리를 할 수 있도록 했던 것을 기술사 또는 건축사라도 10년 이상의 건설공사 수행경력이 있어야 가능하도록 했다. 또 1천가구 미만 공사의 경우 7-10년의 건설공사를 수행한 기사 또는 10년 이상 건설공사 수행경력이 있는 산업기사의 책임감리가 가능했으나 이를 기술사 또는 건축사로 자격기준을 한 단계 높였다. 이와 함께 감리자를 부당하게 교체하는 것을 막기위해 감리회사의 감리자 교체빈도를 평가, 해당 감리회사에 불이익을 주도록 했다. 건교부는 "감리자 지정기준 강화로 건설현장에 기술자보다 기술능력이 우수한 감리자가 배치돼 건설공사의 품질향상은 물론 부실공사 방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기대했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기자 kji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