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2일 3대 게이트와 윤태식(尹泰植)씨 정관계 로비의혹, 부산 다대.만덕지구 택지전용 의혹사건 등과 관련, 공방전을 이어갔다. 민주당은 3대 게이트와 윤씨 사건에 대해 엄정하고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면서다대.만덕지구의 특혜.묵인의혹을 제기한 반면 한나라당은 3대 게이트의 `물타기'의혹을 주장을 제기하면서 비리 수사를 맡고 있는 검찰 지휘부의 교체를 요구했다. ◇민주당 =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진승현(陳承鉉)씨 및 윤태식씨 사건에 대해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로 국민의 의혹을 빨리 씻어주기를 바란다"며검찰의 분발을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또 "이 사건으로 인한 유.불리나 여야 어느쪽 사람이 더 많이 관여돼 있는가는 우리 당의 관심 밖"이라며 "여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관련자를 샅샅이찾아내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 다대.만덕 택지전용 사건과 관련, 이 대변인은 "이 사건이 '부산판 수서사건'으로 불리는 것은 자연녹지를 석연치 않게 택지로 용도변경해 대규모 아파트를짓게 하고 거기서 발생한 많은 이익이 어디론가 사라졌다는 점이 닮았기때문"이라고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어떤 선입견도 갖고 있지 않지만 상식으로 볼 때 이런 엄청난 특혜를 누가 줬는가, 누구의 도움과 묵인, 지원이 있었는가, 그 과정에서 검은 돈이 어떠한사람에게 갔는가 하는 것이 의혹의 주된 줄거리이고 검찰 재수사에서 당연히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 = 3대 게이트의 철저한 수사를 위해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의 사퇴와 김대웅(金大雄) 서울지검장의 교체를 요구하는 한편 `윤태식 리스트'와 다대만덕지구 택지전환 의혹사건 수사에 대해서는 물타기용 수사라고 반발했다. 오세훈(吳世勳)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신 총장과 김 지검장은 김은성(金銀星)전 국정원차장에게서 수사중단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이 있으며 특히 김 지검장은 신광옥(辛光玉) 전 법무차관에 대한 불구속 기소를 주장했다"며 "피의자에게서 청탁을받은 의혹이 있는 인물들이 수사를 지휘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 정권이 3대 게이트의 몸통의 실체를 알 수 있는 두 사람에 대한 처리고 고민하고 있다는 설이 파다하다"며 "진승현 게이트의 진실은 정치검찰 수뇌부가있는 한 규명이 불가능하다"며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윤태식 사건'과 `다대만덕사건'의 야당 연루설에 대해 "궁지에 몰린 나머지 물귀신 작전으로 정치권 전체를 동반자살시키자는 의도"라며 "구시대적 공작행태로 국민들의 눈을 가려보려는 음모적 행위로는 국민설득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추승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