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인 탈농현상으로 전체인구에서 차지하는농업인구비중이 사상 처음으로 10%미만으로 떨어졌다. 농어가인구의 고령화현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농어업경영은 젊은 경영주를 중심으로 뚜렷하게 규모화되는 경향을 보였다.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00년 농어업 총조사 최종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일현재 전국의 농가수는 138만3천가구, 농가인구는 403만1천명으로 5년전에 비해 각각7.8%, 16.9%가 줄었으며 특히 전체 인구대비 농가인구비중은 8.6%로 지난 60년 농업총조사 실시이후 처음으로 10%미만으로 감소했다. 또 어가는 농가에 비해 인구가 더 큰 폭으로 줄어 전국의 해수면 어가수는 8만2천가구, 인구는 25만1천명으로 5년전에 비해 각각 21.9%, 27.6%나 감소했다. 농가당 가구원수는 5년전에 비해 0.32명이 줄어든 2.91명으로 전체 가구 평균 3.12명보다 적었으며 연령별로는 15세 미만 인구비중이 전체 평균의 절반수준인 11.4%인 반면, 65세 이상 인구비중은 5년전에 비해 5.5%포인트 증가한 21.7%로 전체 평균의 3배에 달해 농촌고령화현상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어가의 평균가구원은 3.08명으로 농가보다는 많았으나 농가와 마찬가지로 고령화가 진행돼 60세 이상 인구가 5년전에 비해 3.9%포인트 늘어난 20.8%를 기록했다. 그러나 고령화현상과 달리, 젊은 농어업인을 중심으로 경영형태나 작목선택은규모화와 전문화가 빠르게 진행돼 농가당 경지규모가 5년전에 비해 3.8%증가한 1.37㏊로 확대됐으며 특히 5㏊이상을 경작하는 경영주의 53.2%가 40대 이하였다. 또 축산농가비중이 5년전에 비해 절반수준인 5.2%로 격감한 반면, 가축사육 농가당 사육규모는 소와 돼지의 경우 각각 7.1마리, 300.5마리로 2배 이상 늘어났으며연간 농산물판매액 5천만원이상인 농가비중도 5년전 0.9%에서 2.2%로 급증했다. 어가 역시 동력어선 어업어가가 5년전에 비해 7%포인트 가까이 늘어난 57.8%, 5톤이상 어선으로 어업을 하는 어가비중이 0.9%늘어난 15.4%였으며 3㏊이상 양식어가경영주의 48.2%, 5톤 이상 어선보유 경영주의 61%를 40대 이하가 차지했다. 지난해 12월1일 현재 농가의 컴퓨터 보유율은 24.1%로 전체 평균 53.8%비해 크게 낮았으며 컴퓨터 보유농가의 15.1%인 5만가구가 농업정보수집 등에 컴퓨터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전체 농가의 89.6%가 입식부엌을 사용하고 있었으며 자동차 보유율도25.7%로 상당폭 늘었으나 수세식 화장실 보급률은 52.2%로 전체 평균 86.9%에 비해낮았으며 상수도 보급률도 22.4%에 불과했다. 어가의 컴퓨터보유율은 21.7%, 자동차보유율은 22%로 농가보다 다소 낮았으나입식부엌 보급률(91.5%), 수세식 화장실 보급률(62.3%),상수도 보급률(40.4%)등 생활환경은 농가보다 양호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수기자 jski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