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오는 26일 운항중단 4년만에 괌노선의 운항을 재개한다. 대한항공은 "건설교통부로부터 괌과 사이판 노선의 운항면허를 받았으며 운항증명(AOC) 절차를 내주중 마치기로 했다"면서 "괌 노선은 오는 26일부터, 사이판 노선은 내년 1월 11일부터 각각 운항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두 노선은 하루 1편씩 주 7회 운항하며 280석 규모의 A330기와 400석의 B747기가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지난 97년 8월 괌 추락사고 직후 두 노선의 면허를 반납했으며 사고조사가 끝난 99년 정부로부터 2년간(99.11.3-2001.11.2) 신규노선 취항이 금지돼 4년동안 이들 노선의 운항을 중단해 왔다. 대한항공은 당초 제재가 끝나는 지난달 두 노선의 재취항을 계획했으나 미연방항공청(FAA)의 우리나라에 대한 항공안전 2등급 판정으로 재취항이 어렵게 되자 지금까지 이를 연기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20560]은 대한항공의 재취항에 대비, 오는 22일부터 인천-괌노선의 운항편수를 현행 주 7회에서 주 11회로 늘리고 내년 1월 6일부터 부산-괌 노선을 주 4회 신규 취항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yk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