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은 토지공사로부터 토지분양을 받은 중소기업과 개인에 대해 분양중도금 및 잔금을 지원하는 '토지분양협약대출'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의 사업장부지를 확보하고 택지공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한국수자원공사에 이어 토지공사와 추가로 협약을 체결, 대출에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각 지방자치단체와도 협약을 체결해 입지가 양호한 분양토지에 대해서도 대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대출은 토지공사가 공급하는 토지를 분양받아 계약금 및 1차 중도금을 납부한 계약자를 대상으로 토지공사가 발급한 융자추천서상 토지분양대금의 80%까지지원한다. 대출금리는 프라임레이트 연동대출 또는 시장금리 연동대출 중에서 고객이 선택할 수 있다. 대출기간이 5∼15년이며 7∼8%대의 금리를 적용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우탁기자 lw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