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새해 예산안이 계수조정소위조차 구성되지 못한 채 법정처리 시한인 2일을 넘기자 "최소한 정기국회 회기내 처리가 보장돼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민주당은 국민의 정부 출범 이후 98년을 제외하고는 매년 정기국회 예산안처리가 법정시한은 물론 정기국회 회기를 넘겼다면서 이로 인해 각 정부부처의 행정집행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야당측 태도를 비판했다. 민주당 대변인실은 이날 `법정시한을 넘길 경우의 문제점'이란 자료를 통해 "법정시한을 넘길 경우 예산집행을 위한 절차가 지연돼 정상적인 예산집행이 어렵게 된다"면서 "심지어 재외공관의 예산집행과 도서.벽지 관서의 봉급 및 기관운영비 지급조차 지연된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계속사업의 일시중단 ▲중앙정부의 교부금 및 보조금예산의 미확정으로 지방자치단체의 집행계획 차질 ▲경제회생을 위한 내년초 예산집행의 차질 등의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헌법이 12월2일까지 예산안 통과를 규정한 것은 정부에 준비기간을 준 것"이라며 "국회가 시한을 지키지 않는 것은 정부에게 준비없이 새해를 맞으라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장 부대변인은 "한나라당이 야당이 된 뒤 법정기일은 고사하고 정기국회 회기내 예산처리가 번번이 무산됐다"며 "이것이 집권경험이 있다는 정당이 취할 태도인가"라고 비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