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화갑(韓和甲) 상임고문이 29일 `당 발전.쇄신 특대위'가 주최한 전날 워크숍에서 대세를 형성한 내년 3월 대선후보 및 당지도부 선출론에 이의를 제기하고 나서 주목된다. 한 고문은 이날 저녁 `국민정치연구회'(이사장 이재정.李在禎) 주최로 의원회관에서 열린 특강에서 "어제 당에서 행사를 통해 전당대회를 언제할 것인가 논의가 있었다"면서 "어떻게 하는 것이 당에 도움이 되는가 하는 방향에서 재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떤 분들은 적극적으로 부탁하고 설득하는 등 자기주장을 동시다발적으로 했으나 어떤 분들은 전혀 그런 것을 하지 못했다"면서 "공정하려면 모든 사람에게 그런 기회를 주는 게 정당하다고 생각한다"고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 고문이 이처럼 워크숍 논의과정에 대한 공정성 문제를 제기함에 따라 이를 둘러싼 당내 논란이 촉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쇄신연대'가 30일 모임을 갖고 28일의 워크숍과 특대위의 정치일정 위주 논의에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알려져 정치일정 논의를 둘러싼 민주당의 내홍이 또다시 표면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 고문은 또 "(누구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후보를 조기가시화 해야 한다고 역설하나 특정 지역 후보가 뽑히면 다른 지역에서는 오히려 표가 안 나온다"며 "모든 사람을 권역별로 나눠 (선거운동을) 해야 선거에 보탬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체제를 정비해야 하며 이 상태로 내년 3월까지 간다면 당에 구심점이 없고 행동통일도 되지 않을 것"이라며 "당헌.당규대로 (1월에) 전대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강연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누구는 특대위 논의 내용을 사전에 알고 준비를 했지만 우리는 그러지 못했다"며 공정성에 의문을 표시하며 정치일정 재검토를 거듭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