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은 29일 국제축구연맹(FIFA)의 전격적인 결정에 따라 중국의 FIFA 한일 월드컵축구 조별리그 경기가 한국으로 배정된데대해 `사전 조작' 가능성 등을 제기하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일본 언론은 개최국인 한국과 일본을 제외하고 아시아 티켓을 거머쥔 2개국 가운데 중국이 한국에서, 사우디 아라비아가 일본에서 조별리그를 치르게 된 것은 중국 관중의 대거 유입을 겨냥한 한국측의 사전 정지작업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정몽준(鄭夢準) 한국조직위 공동위원장이 27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서울의 중국유치를 점쳤고, 바로 다음날 정 위원장의 예상대로 중국팀의서울행이 결정됐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아사히는 ▲정 위원장이 중국의 월드컵 진출이 결정된 지난 10월 아시아 예선전을 직접 참관해 중국측을 축하한 점 ▲지난 10일 서울 월드컵 경기장 완공을 기념해열린 한국-크로아티아전에 한국관광공사가 중국인 기자 36명을 초청한 점 등 한국의중국 공들이기 사례를 열거했다. 특히 아사히는 월드컵 기간에 15만명의 중국 관광객이 한국을 찾을 것이고, 따라서 경제효과는 3천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한국관광공사의 추정치를 곁들이기도 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도 정 위원장이 정식 결정 이전에 중국은 한국, 브라질은 일본으로 각각 배정될 것이라는 발언을 했음을 들어 "이는 조추첨의 신뢰성에 의혹을던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요미우리는 "한국입장에서 보면 중국으로부터 관광객이 대거 몰려들어 경제효과를 얻을 수 있고, 중국입장에서는 일본보다 물가가 싼 한국을 선호했을 것"이라며 "이는 양자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인 셈"이라고 덧붙였다. 교도(共同)통신은 "중국이 한국으로 사전 배정된 것은 무작위로 조추첨을 실시한다는 FIFA의 원칙에 어긋난다"며 중국 축구팬들을 통해 한국내 입장권 판매부진을해소하려는 한국측의 요망이 수용된 것으로 분석했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특파원 ks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