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4시6분께 서울 마포구 망원2동 재건축 아파트 건설현장 부근 상원 연립주택(지상2층, 지하1층) 외벽에 심한 균열이 일어나 건물 붕괴를 우려한 주민 10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여졌다. 아파트 재건축 현장과 1m50㎝ 떨어져 있는 상원연립 '가'동 사이의 지반이 40∼50㎝가량 침하됐으며, 연립주택 가동의 경우 건물 외벽이 심하게는 3∼4㎝가량 틈이 벌어졌다. 이에 따라 마포구청과 아파트 재건축 공사를 시행중인 W건설측은 가동 주민 8가구를 포함, 건물 균열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바로 인근에 있는 나동, 다동 주민 등모두 24가구 100여명을 대피시켰다. W건설측은 "상원연립 지하에 있던 지하수가 지하 골조작업을 하고 있던 재건축 공사현장으로 흘러들면서 지반침하가 생겨 건물에 균열이 생긴 것같다"고 말했다. W건설측은 지난 4월부터 15층짜리 아파트 재건축 공사를 벌이고 있었으며, 대피주민들을 인근 서서울호텔에 투숙시켰다. 경찰과 마포구청은 날이 밝는대로 건물 안전진단과 함께 공사관계자 등을 불러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lkw77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