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출은 반도체의 부진 속에 자동차, 선박이 선전하고 무선통신기기가 5대품목에 진입하면서 수출품목의 순위변동이 심하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자원부가 25일 펴낸 `우리나라 무역의 어제와 오늘' 보고서에 따르면 10월말 현재 올해 5대 수출품목은 전체 품목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기준으로 반도체-자동차-컴퓨터-선박-무선통신기기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순위는 반도체-컴퓨터-자동차-석유화학-선박 등이었다. 극심한 가격침체를 겪고 있는 반도체의 경우 품목별 수출비중이 지난해 15.1%에서 올해는 9.8%로 떨어지면서 자동차의 8.7%에 비해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반면 무선통신기기는 지난해 4.7%에서 올해는 6.2%까지 높아지면서 5위권에 처음 진입했고 자동차는 7.7%에서 8.7%로, 선박은 4.8%에서 6.5%로 비중이 커졌다. 미국으로의 수출동향을 보면 99년과 작년에 20% 안팎의 비중으로 1위 자리를 지켰던 반도체가 올해는 9월말 현재 11.9%의 비중을 보여 2위로 떨어졌고 99년 2위(13.8%)였던 컴퓨터도 작년에 3위(13.3%), 올해는 4위(10.0%)로 주저앉았다. 반면 자동차의 경우 99년 3위(11.5%), 지난해 2위(13.6%)에 이어 올해는 1위(18.1%)로 올라섰고 무선통신기기도 5위(6.6%)-4위(7.9%)-3위(10.6%) 등으로 한계단씩순위가 상승했다. 한편 산자부는 올해 수출의 특징으로 수출상품의 편중현상이 5대품목을 기준으로 지난해 42.5%에서 38.4%로 완화됐고 반도체를 제외한 부품.소재 분야의 수출비중이 28%에서 30%로 높아진 점을 꼽았다. 또 미국과 일본, 유럽연합 등 주요 3개시장에 대한 수출의존도가 지난해 47%에서 45%로 줄어들고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수출이 각각 5.4%와 10.6% 증가한 것도주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준영기자 princ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