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라운드를 마친 프로농구에 구름 관중이 몰려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23일 한국농구연맹(KBL)이 집계한 1라운드 45경기 입장 관객은 16만1천117명으로 지난해 1라운드 13만873명보다 23%나 늘어났다. 특히 올해 연고지를 옮긴 팀들은 울산 모비스만 빼고 관중이 크게 늘어나 '흥행대박'을 예고했다. 나란히 서울로 연고지를 옮겨온 삼성과 SK는 60% 이상 높은 관중 증가율을 기록해 50억원씩의 서울 입성료가 아깝지 않다는 분석이다. 삼성은 지난해 수원체육관에서 경기당 2천542명의 관중을 끌어 모으는데 그쳤지만 올해는 평균 4천137명의 관중을 잠실로 불러 모았고 청주에서 평균 2천168명이던SK의 홈관중도 잠실에서는 3천484명으로 불었다. 연고지 이동으로 가장 짭짤한 재미를 본 구단은 꼴찌 전주 KCC. 대전 현대 걸리버스 시절 경기당 2천91명이던 관중이 전주 KCC 이지스로 환골탈태한 뒤 순위는 최하위로 처졌지만 2배 가량 많은 4천107명으로 증가했다. 대구 동양과 인천 SK는 하위권을 맴돌던 전력이 급상승, 1라운드를 공동선두로마친 덕에 관중이 늘었다. 동양은 2천433명이던 대구 관중이 7연승을 질주하는 동안 크게 늘어난 탓인지 3천810명으로 불어났고 인천 SK 역시 지난해 3천531명에서 올해 4천281명으로 증가했다. 프로농구 최고의 흥행지 창원 관중도 지난해 경기당 3천866명에서 올해 5천672명으로 늘어 최다관중 신기록 달성에 청신호를 밝혔다. 그러나 부산에서 울산으로 옮긴 모비스 오토몬스는 홈코트 관중이 29%가 줄었고원주 삼보도 11% 감소세를 나타냈다. 상위권 진입을 노릴만큼 전력이 좋아진 여수 코리아텐더도 6% 가량 홈관중이 감소했다. KBL은 프로농구 관중석을 주로 채우는 학생들이 겨울 방학에 들어가면 더욱 가파르게 관중수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