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투자증권 이동관 애널리스트는 20일 한국전력이 펜더멘틀이 반영되지 않은 상승 소외주라면서 매수를 추천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한국전력이 3.4분기중 양호한 실적을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상승에서 소외됐기 때문에 순환매 유입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이와함께 "환율과 유가가 긍정적으로 움직이고 있는데다 MCSI편입지수 축소에 따른 외국인 매물 부담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한국전력의 매도가격대를 2만5천∼2만5천500원으로 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기자 chunjs@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