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화 전문생산업체인 트바스(대표 이균철)가 대인지뢰 방호용 전투화와 통풍기능을 갖춘 전투화 등 첨단 전투화를 잇따라 수출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일본 자위대와 경시청에 대인지뢰 방호용 전투화 2백11켤레 납품을 완료했으며 추가로 내년까지 일본에 50만켤레의 각종 전투화를 공급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20여개국에서 발명특허를 받은 통풍(에어플로어)기능을 갖춘 전투화에 대한 국방연구소의 기능시험이 끝나 조만간 싱가포르에 약 10만켤레(2백60만달러)정도 공급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트바스가 싱가포르에 수출하는 전투화는 소가죽에 탄소섬유원단, 고탄성 라텍스와 폴리우레탄폼 등을 소재로 하고 있다. 30보만 걸으면 신발 안에 있던 공기가 바뀌어 발냄새와 무좀걱정을 덜어주는게 특징이다. 가죽 갑피내에 특수방수 필름이 내장돼 있어 가죽이 찢어지거나 껍질이 벗겨져도 물이 스며들지 않는다. 외부 온도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고 신발 내부온도를 섭씨 15~20도로 유지시켜 준다. 이균철 사장은 "밀려드는 주문에 맞춰 최근 생산시설을 확대했다"며 "사우디아라비아 말레이시아 등 8개국에서 수입 의사를 전해와 가격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051)831-3311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