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은 16일 9.11 테러참사 후 국내 공항 및 항공 운항의 안전을 항구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공항의 검색요원들을 한시적으로 연방 공무원화하도록 한 항공보안법안을 가결했다. 상원이 이날 구두 표결로 채택한 이 법안은 상.하 양원이 수주간의 협상을 통해마련한 타협안으로 이날중 하원에서 통과돼 서명을 약속한 조지 W. 부시 대통령에게송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법안은 연방정부가 현재 항공사와의 계약에 따라 국내 42개 공항에서 수하물등의 검색을 맡고있는 민간 보안회사 소속 검색요원 2만8천명을 공무원화, 1년 이내에 모든 국내 공항의 검색업무를 관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법안은 첫 1년간의 과도기간과 2년의 시행기간이 만료된 후에는 연방 기준을엄격히 준수한 공항들에 대해 연방체제하에 남을 것인지 아니면 현재와 같이 민간회사에 용역을 줄 것인지의 여부를 선택하도록 하고 규모가 각기 다른 5개 공항에 대해서는 다양한 검색체제를 시도할 수 있는 시험적인 계획에 참여하도록 허용하고 있다. 전날 상.하양원의 협상대표들이 타결한 이 법안은 이밖에 검사를 거친 모든 수하물에 대한 조사, 항공기 조종실 출입문의 강화, 기내 보안관 및 공항내 모든 구역의 사법관 배치 및 승객들에 대한 교차점검을 위한 교통부와 사법기관들간의 업무조정 증대 등을 규정하고 있다. 이 법안은 또 교통부내에 교통안전문제를 총괄하는 기구를 신설하는 한편 추가보안에 소요되는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승객 1인당 2.5달러의 탑승료를 징수토록 허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존 매케인 상원의원(공화. 애리조나)은 이 법안이 항공여행의 불안에대한 공포 때문에 여객기 이용을 꺼리는 미국민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논평했으며 케이 베일리 허치슨 의원(공화. 텍사스)은 이 법안의 채택으로 항공보안에 "즉각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부시 대통령은 의회가 항공보안의 책임을 연방정부에 맡김으로써 미국인들의항공여행을 더욱 안전하게 만들고 있다고 치하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신기섭특파원 ksshin@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