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6일 `진승현.정현준.이용호 게이트'에 대한 국정원 간부 연루와 검찰수사 미흡으로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한 검찰 재수사와 검찰.국정원 관계자의 엄중문책을 촉구했다. 여야는 그러나 `3대 게이트' 의혹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와 특검제 도입을 둘러싸고 계속 이견을 보이고 있다. 특히 한나라당은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한 `3대 게이트'의 진실규명 ▲국정원장과 검찰총장의 문책 사퇴 ▲대통령의 사과 등 3개항을 요구하고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주장하고 나서 의혹사건 처리 문제가 새로운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 한광옥(韓光玉) 대표는 당4역회의에서 "우리당은 어떤 비리나 의혹도 비호하거나 은닉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면서 "관계당국은 진상을 파헤쳐 한 점 의혹없이 공개하고 잘못이 있다면 당연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정현준.진승현씨 사건에 대한 지난해 검찰수사가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나고 있어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 "이제라도 검찰이 명예를 걸고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히 재수사해 그 결과를 낱낱이 공개해야한다"고 철저한 재수사를 촉구했다. 한나라당 김기배(金杞培) 총장도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국정이 이렇게 썩어가는데 이 정권을 누가 믿겠느냐"면서 "대통령이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부정비리 척결이며, 대통령은 총재직을 사퇴한 만큼 정부관리 측면에서 국정원장과 검찰총장을 사퇴시키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국가정보원이 `국가비리원'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면서 "신 건(辛 建) 원장이 감찰실에서 김은성 제2차장의 비리사실을 조사해 올렸음에도 이를 묵살한 것은 사건의 배후에 도사린 `몸통 보호작전'에 앞장선 게 아니냐는의혹이 있는 만큼 국정원장의 사퇴와 국정원의 대쇄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자민련 정진석(鄭鎭碩) 대변인도 `진승현 게이트'의 전면 재수사와 사건관련 책임자의 엄중 문책을 촉구했다. cbr@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복래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