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0일 검찰이 제출한 북풍관련 문서에 대해 법원이 증거능력을 인정않거나 조작됐다고 판결함에 따라 북풍사건이 허구로 드러났다면서 배후조종자의 규명과 재발방지를 요구했다. 한나라당은 당3역회의를 열어 "이번 판결로 북풍사건이 이회창(李會昌) 총재를흠집내고 야당을 파괴하려는 공작임이 드러났다"고 결론짓고 "사건을 지휘감독한 배후가 누군지 가려 일벌백계해야 하며, 조작 증거물을 재판부에 제출한 책임자에 대한 문책을 요구키로 했다"고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이 말했다. 그는 이어 "조작임이 밝혀졌는데도 민주당이 파렴치하게 잘못을 인정않고 야당에 덮어씌우기로 일관하는데 개탄한다"면서 "민주당은 정치음해공작을 되풀이해온데대해 사과하고 대통령은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은 내주 국회 법사위와 예결위에서 검찰의 증거제출 경위를 집중 추궁하는 한편 증거조작 경위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할 방침이다. 김기배(金杞培) 사무총장은 "당 차원에서 어떻게 법률적으로 대처할 것인지 검토할 것이며, 이런 공작정치가 계속될 수 있는 만큼 유사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부대변인은 별도 논평을 통해 "이 총재에 대한 몇가지 음모가 진행중이란 정보도 들어오고 있다"면서 "우리 당은 이번 북풍 조작사건의 진상을 당 차원에서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