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자바섬 연안 해상에서 지난 19일 불법 이민자를 태운 선박이 침몰해 최소한 370명이 익사했다고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국제이민기구(IOM)가 22일 발표했다. 장-필립 쇼지 IOM 대변인은 이번 선박 침몰 사고에서 44명이 생존했으며 이중에는 8세 어린이도 포함돼 있다면서 이들은 인근 어민들에게 구조돼 자바섬 보고르에서 요양 중이라고 밝히고 정확한 사망자 수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쇼지 대변인은 생존자들의 말을 인용해 사고 선박이 지난 18일 상오 승객 420명을 태우고 자바섬을 출발해 다음날 아침 인근 해역에서 기관 고장으로 침몰했다면서선장이 선박 포기를 지시한 지 10분만에 가라앉았다고 말했다. 쇼지 대변인은 승객들이 불법 이민자들이며 주로 이라크, 이란, 아프가니스탄,파키스탄, 알제리 출신이었다고 말했다. 쇼지 대변인은 또 사고 선박이 출항한 직후승객 가운데 21명이 하선을 요구해 인근 섬에 내려 참사를 모면했다면서 사고 선박의 목적지에 관해서는 알려진 정보가 없다고 덧붙였다. 쇼지 대변인은 IOM이 생존자들을 돌보도록 하기 위해 의사 1명을 포함 구호요원 4명을 보고르에 파견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호주로 가려는 불법 이민자들의 마지막 거점으로 매년 수천명의 이민자들이 동남아를 거쳐 이곳에서 호주로 떠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호주로 가기위해 기다리고 있는 사람을 5천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노르웨이 화물선이 크리스마스섬 연안에서 침몰하고 있던 인도네시아 선박에서 주로 아프간인들인 불법 이민자 413여명을 구출했다. (제네바 AFP AP=연합뉴스) hs@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