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승용차의 1-9월 시장점유율이 0.8%로 집계된 가운데 배기량 1천 미만 경.소형은 `제로'인 반면 2천 이상 대형은 2.7%에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9월 새로 등록된 수입 승용차는 모두6천403대로, 이 가운데 배기량이 1천cc 미만인 경.소형은 전혀 없었고 1천-1천500 cc 준중형은 36대(0.6%), 1천500-2천cc 중형은 1천367대(21.3%), 2천cc 이상 대형은 5천대(78.1%)였다. 반면 같은 기간 등록된 국산 승용차 76만7천973대의 배기량별 등록대수 및 비중은 *경.소형 6만3천85대(8.2%) *준중형 17만7천110대(23.1%) *중형 34만6천90대(45.1%) *대형 18만1천688대(23.7%) 등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산 승용차가 중형을 위주로 준중형과 대형, 경.소형이 골고루 팔리는 반면 수입차는 대형이 압도적으로 많이 판매되고 있음을 뒷받침하는 것. 따라서 수입차의 국내 승용차시장 점유율은 평균 0.83%였으나 배기량별로는 경.소형 0%, 준중형 0.02%, 중형 0.39%, 대형 2.68%로 차 크기에 비례했다. 국별로는 일본산이 975대가 등록돼 지난해 같은 기간의 146대에 비해 567.8%의증가세를 보였고 유럽연합(EU)산이 4천95대로 76.7%, 미국산이 1천277대로 32.1% 각각 늘어났으며 다른 지역 제품은 56대로 18.8% 감소했다. 한편 같은 기간 등록된 상용차는 964대로 지난해 동기(383대) 대비 151.7% 급증해 외국산 트럭 등이 국내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업계 관계자는 "수입차업체들이 가격경쟁력이 없는 경.소형보다 수익성 높은 대형차 판매에만 주력하고 있다"며 "통상문제를 다룰 때도 수입.판매실적이 전혀 없는경.소형 부문을 제외하고 점유율을 따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