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군이 추진중인 사업비 4조2천억원(미화 32억달러) 규모의 차세대 전투기(F-X) 사업의 기종 선정작업이 내년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19일 "올 연말까지 최적기종을 선정한다는 목표지만,시한을 못밖아 일을 하다보면 불명확한 계약이 이뤄질 수 있다"면서 "우리 군의 요구조건이 맞지않을 경우 연말을 넘길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종가격 입찰은 업체 제시 조건, 절충교역의 기술이전 수준을 검토하고, 객관적인 기종결정 평가 방안을 확정한 후에 실시할 예정이다"며 "최종 가격 입찰후 비용대 효과분석(2주-4주)을 거쳐 국방부 획득정책회의(국방차관 주관)에서 기종을 선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단계 협상 과정에서 절충교역 물량을 업체별로 제안가격의 70%로 상향조정토록 요구한 뒤 올 5월부터 2단계 협상을 진행중"이라며 "업체에서 제시한 조건의 신뢰성과 기술이전 수준, 총 국방예산의 가용성 등을 확인, 검증하는 작업을 진행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이 사업에 후보 기종을 낸 미국 보잉(F-15K), 프랑스 다소(라팔), 유럽 4개국 컨소시엄 유로파이터(타이푼), 러시아 수호이(Su-35) 등이 제시한 ▲기술이전 조건 ▲일반계약 부품 ▲손해배상 청구 절차 ▲후속군수지원 ▲정비체계 등은우리 군의 요구 수준에 근접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 업체가 제시한 조건에 대해서는 기술 효용성을 비롯 당장 우리 군에 적용할 기술적 가치 등이 신뢰할만 한지를 따져보는 절차가 중요하다고 그는 지적했다. 이밖에 그는 "국익차원과 군 작전 요구성능을 고려해 기종을 선정해야 한다는게군 수뇌부의 의지"라며 "이같은 의지가 반영되기 위해서는 시기와 무관하게 세부적으로 꼼꼼히 따져보고 확인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sknk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