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그룹 이용호(43) 회장 비호의혹을 수사중인검찰 특별감찰본부는 27일 지난해 이씨 진정사건 수사지휘 라인에 있던 검찰간부들에 대한 계좌추적을 대검 중수부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이씨 비호의혹을 사고있는 검찰 간부들에 대한 개인비리 캐기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특감본부는 진정사건 당시 서울지검 특수2부 김모 검사를 이날 오후 재소환, 조사했으며 이씨 사건을 진정했던 강모씨, 유모 변호사를 이씨측에 소개한 조모씨, G&G 회사관계자 김모씨 등 3명을 참고인으로 함께 소환했다. 특감본부는 김 검사 등을 상대로 작년 5월 이씨를 긴급체포하고도 하루만에 석방한 경위, 이덕선 당시 특수2부장이 이씨의 석방과 불입건 처리를 전결한 경위, 이씨 사건 처리과정에서의 상부압력 여부 등을 집중 조사했다. 특감팀은 이씨를 긴급체포하기 전인 작년 4월 이씨에 대한 본격 내사사실이 이미 상부에 보고됐다는 단서를 포착, 내사보고 당시 서울지검장이던 임휘윤 부산고검장 등 수사지휘 라인의 대응여부 등을 면밀히 조사했다. 이와 관련, 당시 특수2부장이던 이덕선 군산지청장은 "내사사실을 임양운 당시3차장검사에 보고했다"고 했으나 임양운 차장은 "보고를 받았지만 이 지청장이 임고검장에게도 직접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했고, 임 고검장은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며 서로 엇갈린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감팀 관계자는 "임 고검장을 비롯한 검찰 간부들의 진술에 서로 엇갈리는 부분이 많아 좀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고, 이씨에 대한 내사 및 긴급체포 과정에서수사 지휘라인이 아닌 외부의 영향력이 있었는지등을 면밀히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특감팀은 일선 검사들에 대한 재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 임 고검장을 재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대검 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이씨가 해외 전환사채(CB) 편법 발행 등을통해 관리해온 이른바 `이용호 펀드' 가입자들에 대한 소환준비 작업을 가속화하고있다. 검찰이 확인한 펀드 가입자 이름중에는 이씨 계열사인 삼애인더스 주식에 투자한 사실이 드러난 경찰청 허남석 총경의 사촌동생 옥석씨의 부인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이씨 사건 해결을 위한 로비와 CB 발행 편의 제공 등 명목으로 이씨로부터 30억4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광주 J산업개발 대표 여운환(48)씨를 알선수재 등 혐의로 28일 구속기소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기자 ks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