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FIFA한일월드컵축구대회 입장권 2차판매가 순조롭게 시작됐다. 17일 전국 우체국과 주택은행 본.지점 등 3천여개 판매창구와 인터넷사이트(ticket.2002worldcupkorea.org)를 통해 선착순 접수되기 시작한 2차 예약판매에서는 내년 상암경기장 개막전의 판매분 중 휠체어장애인분을 제외한 8천142장이 개시 18분만에 동이나는 등 매우 높은 열기를 보였다. 이날 오후 5시30분 현재 2차판매분 39만887장 중 약 13.5%인 5만2천841장이 팔렸으며, 특히 한국팀 예선 3경기에 신청이 집중됐다. 내년 6월14일 인천에서 열리는 한국팀 예선 마지막 경기는 장애인석을 제외한전좌석(5천882석)이 오전 11시께 매진됐다. 또 4일 부산에서 열리는 첫 경기는 1등석 1천123장이 매진됐고 2등석(2천425장) 약 87.5%, 3등석(4천502석) 약 70.2%의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또 6월10일 대구에서 열리는 2차전은 1천167장의 1등석표가 모두 팔린 가운데 2,3등석도 20~30%의 판매율을 보이고 있어 16강 진출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열망을 반영했다. 한편 6월25일 상암구장에서 열리는 준결승전의 경우, 2등석(941장)이 모두 팔렸고 1,3등석도 각각 90% 안팎의 판매율을 기록, 조만간 매진을 예고했다. 6월21일 울산에서 열리는 8강전도 이미 판매율 70%를 넘었다.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영부인 내외도 이날 오전 광화문우체국을 방문, 서울(6월13일)과 인천(6월14일)에서 열리는 조 예선 1등석 티켓을 각각 2장씩 구입했다. 이번 2차판매는 전국의 주택은행 530개 본.지점과 2천790개 우체국에서 다음달31일까지 일과시간 중에 실시되며 인터넷 사이트는 입장권 매진시점까지 24시간 신청이 가능하다. 이번 입장권 구입자는 구입 증명서를 받은 뒤 내년 5월께 입장권과 교환한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