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7일 개각에 논평을 내고 "총체적으로 참신한 인적 쇄신을 기대했으나 부적격 인사를 등용한 'DJ식 오기 인사'로 끝났다"면서 "특히 부분개각으로 그친 것은 대통령이 이미 국정쇄신을 포기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특히 경제실패의 책임을 져야할 경제팀을 유임시킨 것은 이번 개각의 의미를 아직도 깨닫지 못했다는 증거"라며 "건교장관에 안정남 전 국세청장을 임명한 것은 '언론압살'을 위한 세무사찰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데 대한 포상의 의미로 본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